뉴스 방송 오피니언 피플 라이프 커뮤니티
 2018.11.19
이천, 이천소방서
> 뉴스 > 오피니언 > 사설
     
하이닉스, 전문교육 통해 지역출신 취업률 높여야 한다
2010년 03월 26일 (금) 10:00:16 이천뉴스 news@2000news.co.kr
하이닉스 반도체는 이천지역과 밀접한 관계를 가지고 있다. 하이닉스의 전신인 현대전자가 이천에 들어오면서 이천의 인구를 급속도로 늘어나 이천의 시 승격을 유도하는 한편 지역경제에 지대한 영향을 미친것이 사실이다. 실제로 2000년대 초 경기개발연구원에서 발표한 지역경제 동향에는 하이닉스가 이천경제에 미치는 영향력을 80%이상으로 평가할 만큼 하이닉스가 이천경제에 미치는 영향은 대단한 위치를 차지한다. 이러한 영향력으로 인해 하이닉스가 침체를 거듭하면 이천경제도 침체했으며 반도체 경기가 좋아지면 이천경제도 좋아지는 현상을 보이기도 했다.

하이닉스가 이천경제에 미치는 영향력을 반증하듯 이천시민들은 하이닉스 반도체 헐값 매각설이 나돌 때 거리로 나서서 헐값매각을 반대하는 집회를 여는가 하면 지난 2007년 하이닉스 이천공장 증설이 어려워지자 5천여명의 시민이 종합청사를 방문해 항의집회를 열기도 했다. 특히 매주 정기적으로 촛불집회를 개최하면서 하이닉스 공장 증설을 외치는 한편 수백여명이 집단으로 삭발을 강행하는 등 하이닉스 살리기에 혼 힘을 쏟았다.

이러한 노력에 힘입어 최근 정부는 하이닉스 공장증설의 필수 조건인 ‘구리공정 배출 허용’ 고시개정안을 확정 발표했다. 이에 공장증설을 위한 노력을 기울였던 비상대책위원회는 이천시민의 노고에 감사하는 이천시민 화합한마당 축제를 열고 정부의 구리공정 허용을 자축하는 행사를 갖는 등 이천지역과 하이닉스는 밀접한 관계를 가지고 있다.

그러나 이천지역주민들의 끊임 없는 하이닉스 사랑에도 불구하고 지역주민의 하이닉스 취업률은 극히 미미하다고 한다. 실제로 출퇴근 시간이면 하이닉스 공장 근처는 대형버스들로 전체를 빚는다. 전국 각지에서 사원들을 실어 나르는 대형버스들이 줄을 이어 하이닉스 인근 정체가 심각한 수준이라는 것이다.

물론 이천지역의 열악한 교육여건이나 문화환경 등으로 인해 다른 지역에서 출퇴근하는 사원들의 수가 많은 것은 사실이지만 이천으로서는 안타까운 일이다. 전문인력은 아니더라도 이천지역주민들의 하이닉스 취업이 늘어난다면 이러한 문제는 자연스럽게 해결될 것이다. 이런 측면에서 볼 때 최근 경기도와 하이닉스가 추진하는 이천 부원고와 제일고등학교의 반도체학과 신설은 반가운 일이다. 반도체과 출신 학생들이 자연스럽게 하이닉스에 취업하는 연계가 이루어져 지역주민들의 취업문제가 해결되고 하이닉스와 지역간 연대가 이루어 질 것으로 기대되는 대목이다.

늦은 감은 있지만 지역 실업계고에 반도체과 신설 추진을 반기며 이천에 반도체와 관련된 반도체전문대인 광전문대, 신소재대학 설립을 건의해 본다. 고등학교와 대학을 연계하는 반도체 전문인력 양성과 이를 통한 지역과 기업간 연대가 이루어진다면 그동안 지역주민들이 보여준 하이닉스 사랑이 자연스럽게 결실을 맺을 것으로 기대된다.

이제 하이닉스에 문제가 발생할 때마다 집단삭발과 대규모 집회 등을 통해 하이닉스 사랑을 펼쳤던 지역주민들에게 돌려줄 차례다. 고등학교와 대학을 연계한 교육시스템을 마련하고 이를 통해 지역출신 학생들이 자연스럽게 하이닉스에 취업할 수 있는 여건을 마련해야 한다. 이는 하이닉스와 지역의 유대관계를 강화하는 중요한 매개체가 될 것이다.
이천시민이 참여해 만들어 내는 인터넷 지역신문 ▶ 이천뉴스 후원하기
이천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 이천뉴스(http://www.2000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1)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대환영

2010-03-26 21:18:42
미래첨단과학
국가미래첨단과학에 가장 이바지할수있는 반도체산업을 전문교육으로 무한한 신소재응용 신에너지태양광 설립이야말로 세계선두주자로 .... 반도체도시 이천에서 혁신과학메카로 자원부족인 우리나라 미래가 보장되는 기틀이 되리라 보며 꼭 첨단과학대학이 설립이 관철되기를 기원한다
전체기사의견(1)
김인영 도의원, ‘과속방지턱’이 ...
이천시농업인대상 5개부문 수상자 ...
이천시, 푸드플랜 추진방향 설정을...
이천시 마장면 동절기를 앞둔 온정...
이천 청미도서관 크리스마스 프로그...
이천시 중리동 자원봉사단, 사랑의...
경기중소기업청 백운만 청장 이천방...
백사초등학교 교육공동체가 함께하는...
이천시장애인복지관 후원·자원봉사가...
이천시시설관리공단, ‘굿콘텐츠서비...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제휴문의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 무단수집 거부
代) : 031) 638 - 9114 주소 : 경기도 이천시 증일동 99번지 이천뉴스
<정기간행물등록번호 :경기 아 00156 | 등록일자 2008년8월1일 | 발행·편집인 진영봉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종석
Copyright 2006 이천뉴스 All right reserved 모든 컨텐츠를 무단복제 및 사용시에는 저작권법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